CV | NEWS

가장의 근심 | 벽에 시트지 | 가변크기 | 2015

90년대 한국 IMF 금융위기를 전후로 실업자가 되거나 다단계사업에 발을 들이며 벼랑 끝으로 내몰렸던 가장의 머릿속을 들여다본다면 어떤 단어들을 읽을 수 있을까? <가장의 근심>은 한 칸의 방을 300여 개의 단어만으로 재구성한 것이다. 단어들이 재현하는 것은 특정한 인물의 역사가 아니라 익명의 심리지도다. 그것은 시대와 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우리모두의 내면에서 지워지지 않은 어떤 흔적이다.